• 아시아투데이 로고
‘다선 중량감’ 심재철·김재원, 패스트트랙 정국 변수될까
2020. 01. 2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7℃

베이징 -0.1℃

자카르타 29.2℃

‘다선 중량감’ 심재철·김재원, 패스트트랙 정국 변수될까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재원, 황교안-심재철 충돌시 완충역할 기대감
대여 강경 기조 유지하면서 물밑 협상은 불가피
[포토] 논의하는 심재철-김재원
심재철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대화를 나누며 참석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자유한국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른 5선의 심재철 원내대표와 3선의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당내 중량감 있는 다선 의원이다.

심 원내대표는 비박(비박근혜)계로 당내 비주류지만 각종 의혹 파헤치기로 대여 투쟁력이 높다는 평가다. 김 정책위의장은 친박(친박근혜) 핵심이면서 당내 전략가로 꼽힌다.

삭발과 단식 투쟁 승부수를 띄우며 대여 투쟁의 선봉에 섰던 황교안 대표와 함께 ‘스리톱’ 체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둘러싸고 극한 대치를 이루고 있는 정국에서 어떻게 작동할지 주목된다.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으로 러닝 메이트를 이룬 심재철·김재원 의원은 9일 전체 106표 중 1차에서 39표를 얻으며 1위를 차지했다.

과반 득표에 이르지 못해 2차 결선 투표까지 갔지만 2차 투표에서도 52표를 얻었다. 27표씩을 얻은 강석호(3선)·김선동(재선) 후보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결선 투표까지 가는 접전이 펼쳐졌지만 1차 투표와 결선 투표에서도 줄곧 1위를 놓치지 않았다.

꽉 막힌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제1야당의 중량감 있는 원내지도부가 정치력과 협상력을 발휘해달라는 한국당 의원들의 표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당내에서 단호한 성격으로 책임감도 강하고 완벽주의자라는 평가를 받는 심 원내대표가 제1야당으로서의 야성을 되살릴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또 황 대표의 측근이면서 친박계 핵심인 김 의장이 비박계인 심 원내대표와 친박이 충돌할 경우 완충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작용한 모양새다.

◇황교안, 강력 대여 투쟁 주문…물밑 협상은 이어갈 듯

심 원내대표와 김 의장은 취임 첫날부터 패스트트랙 법안인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 원내대표단은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을 저지하고 친문 3대 농단과 관련해 강력한 대여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심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제 선거법은 악법”이라는 정견을 발표했다.

또 심 원내대표는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고자 꾸린 4+1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체제와 관련해서도 절대 반대 입장을 보였다.

국회 예결위원장인 김 의장은 전날 4+1체제를 “세금을 도둑질하는 떼도둑 무리”로 맹비난하고 이에 조력한 공무원을 고발하겠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다만 한국당 새 원내지도부가 대여 강경 기조를 유지하고 있지만 원내 역학 구도에 있어 물밑 협상은 불가피하다는 게 중론이다.

한국당 의석은 재적 295석의 절반에도 훨씬 못 미치는 108석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민주당 출신이다. 법안 상정도, 표결도 단독 저지가 불가능하다.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도 민주당이 ‘쪼개기 임시국회’ 소집으로 무력화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