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운하 “검찰, 민주주의 위협”…저서 출판기념회서 입장 밝혀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2℃

베이징 1℃

자카르타 25.8℃

황운하 “검찰, 민주주의 위협”…저서 출판기념회서 입장 밝혀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2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래고기 환부사건, 진실 반드시 실체 드러나야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출간 기념회서
생각 밝히는 황운하 청장<YONHAP NO-4374>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9일 오후 7시 대전 중구 시민대학 식장산 홀에서 열린 저서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출판기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 중심에 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9일 오후 7시 대전 시민대학 식장산홀에서 개최된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출판기념회에서 “검찰이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황 청장은 이날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자신과 관련된 하명수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황 청장은 “공수처는 괴물이 돼 버린 검찰 제도를 견제할 불가피한 수단이다”며 “최근 검찰은 수사권을 무기로 오로지 검찰 조직 이익만을 위해 수사하는 등 세상을 어지럽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출되지 않은 검찰 권력이 자기들만의 잣대로 도발을 감행해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헌법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황 청장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수사에 대해서는 “검찰이 경찰의 토착 비리 수사를 방해하고, 불기소 처분을 해 사건을 덮은 게 본질”이라 설명했다. 이어 “(고래고기 환부사건은) 검찰개혁 필요성을 웅변적으로 말해주는 사례”라고 언급했다.

황 청장은 당시 담당 검사가 서면 질의에 답하지 않은 상태에서 해외 연수에 나섰던 것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검사들은 (자신들이) 법위에 군림하는 것으로 착각한다”며 “자신의 불법은 아무에게도 수사 받지 않는다는 오만함에 젖어있다”고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장을 드러냈다.

황 청장은 검찰이 조 전 장관과 그의 가족 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것을 두고 “불필요한 수사”라며 “청문회를 준비 중인 장관 후보자에게 의혹이 제기됐다고 느닷없이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고 피력했다.

이어 “앞으로 (검찰은) 의혹이 제기된다고 해서 다 수사할 것인가”라며 “검찰이 해야 할 수사가 그런 수사인가”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황 청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작금의 상황을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적반하장’이 어울릴 듯 하다”며 “검찰은 독점적인 영장 청구권과 수사지휘권으로 경찰의 토착비리 수사를 무력화시켰고, 독점적인 기소권으로 토착비리 피의자들의 범죄 혐의를 덮어버렸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이 밝히고자 했으나 검찰에 의해 덮여져 버린 토착비리와 고래고기 사건의 진실은 반드시 실체가 드러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