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쯔위, 트와이스 애견과 함께 극강의 민낯 화제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2℃

베이징 1℃

자카르타 25.8℃

쯔위, 트와이스 애견과 함께 극강의 민낯 화제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2. 09. 2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스타그램에 올려 중화권과 한국 팬들 열광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子瑜)가 최근 애견과 함께 인스타그램에 극강의 민낯을 올려 큰 화제를 낳고 있다. 중국은 말할 것도 없고 대만과 홍콩, 마카오 등의 중화권에서는 관심이 아예 폭발했다고 봐도 좋을 듯하다. 확실히 트와이스를 대표하는 센터가 맞는 것 같다.

쯔위 1
쯔위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제공=쯔위 인스타그램.
중화권 언론의 9일 보도에 의하면 쯔위가 자신의 민낯을 올린 이유는 바로 트와이스의 애견인 구찌가 6일 생일을 맞았기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당일 구찌와 함께 사진을 찍고 이를 다음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것. 해당 글은 한국어와 중국어로 쓰여져 누구라도 편하게 읽을 수 있다.

쯔위 2
트와이스의 애견 구찌와 함께 한 쯔위의 민낯./제공=쯔위 인스타그램.
쯔위가 남긴 글을 보면 구찌가 벌써 트와이스와 함께 한 세월이 10년인 것으로 보인다. 그녀가 분명히 그렇게 썼으니 사실일 듯하다. 더 중요한 것은 팬들의 반응이 엉뚱하게 그녀의 민낯에 가 있었다는 사실이 아닐까 싶다. 7일에 올린 글은 시간이 다소 지났으나 “화장을 안 하고도 그렇게 예쁠 수가 있나?”, “민낯이 오히려 더 낫다”는 반응들이 여전히 지속적으로 댓글로 잇따르고 있다.

쯔위는 한때 ‘대만 독립’에 동조한다는 이유로 중국에 안티 팬이 많았다. 지금도 감정이 좋아진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중국 입국이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기도 하다. 따라서 시간이 약이 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중국을 제외한 중화권에서는 나름 극강의 인기를 과시하고 있는 만큼 크게 좌절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