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빅히트 “방탄소년단(BTS)과 갈등 사실무근…JTBC 사과하라”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8.1℃

베이징 -1.1℃

자카르타 26℃

빅히트 “방탄소년단(BTS)과 갈등 사실무근…JTBC 사과하라”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0.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탄소년단(BTS) /김현우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 방탄소년단(BTS)과 수익 배분 갈등이나 전속 계약 관련 문제가 없다며 JTBC 보도에 정면 반박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방탄소년단이 수익 분배 문제로 빅히트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며 한 대형 로펌에 법률 자문을 구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빅히트는 10일 장문의 입장을 통해 "현재 방탄소년단 및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전속계약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일부 사안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 부모님들께서 두 달 전 강북의 한 로펌에 전속계약 중 일부 사안(영상 콘텐츠 사업 관련 내용)에 대해 법적 내용을 문의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실질적 의뢰로 이어지지 않았고, 해당 로펌도 공식적인 자문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빅히트는 JTBC가 사옥에 무단으로 들어와 내부를 촬영한 영상을 첫 보도에 사용했다며 이에 별도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JTBC의 이번 보도가 최소한의 원칙도 준용하지 않은 문제 있는 보도라고 판단하고, JTBC의 성의 있는 사과 및 답변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