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세리 누구? 성추행에 데이트폭력까지…“악플보면 감정 컨트롤 안 돼”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7.9℃

자카르타 30.8℃

백세리 누구? 성추행에 데이트폭력까지…“악플보면 감정 컨트롤 안 돼”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0.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채널A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했던 백세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배우 이채담의 눈맞춤 상대로 백세리가 출연했다.



이날 이채담은 “친한 언니 동생 사이였다”면서 “어느 날 언니가 잠적했다. 번호도 바뀌었더라. 은퇴에 대한 귀띔도 없었다. 블로그 등을 통해 언니의 은퇴 소식을 접했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등장한 백세리는 “유치원생 때 모르는 아저씨가 나를 끌고 가서 성추행을 한 적이 있다. 그리고 전 남자친구한테 너무 심하게 맞았다. 돈도 다 뺏기고 데이트 폭력을 너무 심하게 당한 것도 있었다. 그래서 약간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이 세상은 거의 99%가 이런 악으로 가득 차 있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심한 악플을 보면 내 감정이 컨트롤이 안 되더라. 힘든 게 감춰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백세리는 또한 이날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전직 영화배우로서 수십 편의 영화를 찍었던 배우 백세리"라며 "10년 전에 초등학교 교사로 발령받았다가 돈을 벌려고 이 직업을 선택했다. 아무것도 쳐다보지 않고 오직 일만 했다. 그런데 그런 쪽으로 연기한 게 지금의 나를 발목 잡지 않았을까, 돈 욕심에 노출과 관련된 일만 한 것 아닌가 싶더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