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480만원 안마시트 관용차’ 논란에 이재수 춘천시장 “송구스럽게 생각”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5℃

베이징 -2.1℃

자카르타 28.6℃

‘1480만원 안마시트 관용차’ 논란에 이재수 춘천시장 “송구스럽게 생각”

이슈팀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0.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이재수 춘천시장이 새 차량에 안마시트를 설치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재수 시장은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시민주권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에너지 자립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시내에서 전기차(니로)를 6개월 넘도록 이용하고 있었지만, 장거리에는 스타렉스(승합차)를 이용해 왔다"며 "하지만 장거리 출장에 어려움이 있어 해당 부서에서 새로운 차로 교체하는 게 좋겠다고 해 그렇게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한 차량에 안마시트가 설치됐지만, 구조변경 승인이 안 됐다는 지적에 대해 "불법 개조라는 사실을 보고를 통해 알게 돼 분명히 거부하고 한 번도 타지 않았다"며 "춘천시 책임자로서 하나하나 살피지 못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해당 차를 어떻게 쓸 것인지에 대해서는 담당 부서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매사에 조심하고 제대로 살펴야겠다고 했는데 물의를 일으켜 시민들에게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춘천시는 지난달 이 시장이 탑승할 차량(더 뉴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5500만원을 들여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해당 차량에 안마기능이 포함된 1480만원짜리 시트를 설치한 것을 두고 세금 낭비와 과잉 의전 지적이 일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