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정 최고 권위 ‘그랑프리’, 마지막 티켓 누가 잡을까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경정 최고 권위 ‘그랑프리’, 마지막 티켓 누가 잡을까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0.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캡처
지난해 열렸던 2018 그랑프리/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경정 최고 권위의 대회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대상경주(그랑프리) 출전을 위한 막바지 경쟁이 치열하다.

그랑프리는 그랑프리 포인트(GPP) 20위까지 출전할 수 있다. 현재까지 19명의 출전자가 가려진 가운데 나머지 한 자리를 두고 김효년, 박석문, 이동준, 한성근, 김민준이 막판까지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현재까지 가장 유리한 선수는 평균 득점 7.20을 기록하고 있는 한성근이다. 후반기 B2 등급으로 시작했지만 평균 스타트 0.24초를 기록하며 강력한 선회력으로 1착 12회 2착 13회 3착 4회로 꾸준한 성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 뒤를 이어 이동준이 평균 득점 7.01로 한성근을 위협하고 있다.

김효년은 평균 득점 5.30으로 뒤처져 있지만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 한성근과 이동준이 남은 경기 중 실격을 당한 다면 그랑프리 진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김민준과 박석문은 각각 사고점 높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일말의 희망은 있다.

그랑프리는 19일 경기도 하남 미사리 경정장에서 개막한다. 남은 한장의 출전 티켓을 두고 벌어지는 박진감 넘치는 순위 경쟁이 벌써부터 열기를 더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