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시, 6개 공공기관과 해양나노위성 제작 본격화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2.1℃

베이징 4.3℃

자카르타 28.4℃

부산시, 6개 공공기관과 해양나노위성 제작 본격화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0.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해양신산업 오픈팩토리 구축 계획(안) 및 이미지./제공=부산시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가 6개 공공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갖추고 해양신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해양나노위성 제작을 본격화한다.

10일 부산시에 따르면 12일 오전 26층 회의실에서 부산대학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 전자부품연구원, (재)부산테크노파크 등 6개 기관과 해양신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공동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부산 해양신산업 육성사업은 시가 동삼혁신지구의 해양수산분야 이전 공공기관이 보유한 첨단기술을 지역기업에 확산해 첨단 해양신산업으로 육성한다는 큰 그림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중앙부처 협력사업이다.

이러한 첨단 해양신산업 육성에는 지역의 혁신자원뿐만 아니라 국내·외 우수한 연구기관 및 지원기관과의 협업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만큼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투자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대는 해양신산업 원천기술개발과 지역 혁신인재 양성 △한국천문연구원은 해양나노위성 탑재체 핵심기술과 글로벌 네트워킹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해양신산업 관련 기술의 지역 확산과 해양도시형 나노위성 활용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기업 특허전략과 기술경쟁력 강화 △전자부품연구원은 해양도시형 나노위성 부품 및 연계기술 개발 △부산테크노파크는 동삼혁신지구 내 해양신산업 오픈플랫폼 조성과 함께 사업 계획과 성과관리 등을 각각 담당, 유기적 협력체계를 갖추게 된다.

각 협약기관이 공동 수행 중인 ‘미래해양도시 부산의 신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사업’은 △동삼혁신지구 내 부산 신산업 오픈플랫폼 조성(내년 4월 개소) △해양도시형 나노위성 핵심부품 및 시스템 개발을 통한 나노위성 2기 제작(연말 착수, 2021년 완성) △지역기업 기술혁신지원과 창업기업 활성화 등 1차년도 10개사 기업별 최대 1억원 내외 지원(3년간 총 25개사 내외 혁신기업 육성) △해양-ICT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 및 혁신인재 양성 등이다.

각각 글로벌 첨단기술을 내세워 ‘미래해양도시 부산’의 위상에 걸맞은 해양신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오후 2시부터는 각 기관의 실무자들이 부산역 회의실에서 킥-오프(Kick-Off)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 실현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특히 동삼혁신지구 이전 공공기관 등 연구기관이 보유한 해양수산분야의 우수한 기술력과 지역산업이 융합해 미래형 신산업을 창출은 물론,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국가균형발전의 선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