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베카’ 이창민 근황…“나쁘지만 이해되는 캐릭터 만들고 싶어”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7.9℃

자카르타 30.8℃

‘레베카’ 이창민 근황…“나쁘지만 이해되는 캐릭터 만들고 싶어”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겸 가수 이창민이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이창민 인스타그램
뮤지컬 '레베카' 출연 배우 겸 가수 이창민이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지난 6일 이창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상 나쁜 놈이지만 인간적으로 그의 입장은 이해가 되는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 아직도 분석 중 #레베카 #잭파벨 #이창민 #창파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창민이 한쪽 손가락을 얼굴에 갖다 댄 채 카메라를 바라보며 미소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창민의 반가운 근황이 눈길을 끈다.

한편 이창민은 '레베카'에서 '잭 파벨' 역을 맡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