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시 안전지수 대폭 상승…안전한 도시 입증
2020. 01. 2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7℃

베이징 -0.1℃

자카르타 29.2℃

광주시 안전지수 대폭 상승…안전한 도시 입증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안부, 2018년도 통계 기준 지역안전지수 발표
화재·감염병 1등급…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하위등급 無
광주 이명남 기자 = 광주광역시의 각 분야별 안전지수가 크게 향상돼 민선7기 들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광주 만들기’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에서는 10일 2019년 지역안전지수를 발표했다. 이는 2018년도 통계를 기준으로 분석해 얻은 결과로 광주지역 안전지수는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화재와 감염병이 1등급 판정을 받았고, 화재, 감염병, 교통 등 3개 분야에서 2등급 이상을 개선했다.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하위등급(4·5등급)이 없다.

시 지수등급(‘18년→’19년) : 교통사고(5→3), 화재(3→1), 감염병(4→1), 범죄(3)·생활안전(3)·자살(2) 작년과 동일하다.

시는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광주 만들기’를 위해 지난해 8월 46개 기관·단체로 구성된 범시민 재난안전추진단을 구성·운영하고, 교통사고와 전통시장 화재 예방을 위한 기관 간 협업체계 구축으로 안전문화 3·3·3 실천운동을 적극 전개하고, 안전사고예보제·빅데이터 구축을 통한 선제적 예방안전강화에 노력해왔다.

또 올해부터는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 선정, 범죄·재난·교통·안전사고 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해결하기 위한 CCTV 확대 설치, 안전 택배 보관함 설치 등 각종 안전프로그램 추진하는 등 안전도시 조성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그간의 이러한 노력이 안전지수 향상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정민곤 시민안전실장은 “시는 이번 지수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분야별 지표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점검과 예방활동 노력을 강화해 더욱 안전한 광주 만들기에 시정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며 “내년에는 시민을 위한 생활밀착형 안전시책 발굴로 안전하고 편안한 광주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