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본회의 열리는대로 선거법·검찰개혁법 일괄상정”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5.1℃

베이징 2.8℃

자카르타 30.2℃

이인영 “본회의 열리는대로 선거법·검찰개혁법 일괄상정”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YONHAP NO-2756>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본회의가 열리는대로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민생법안과 예산안 부수법안을 일괄상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는 오직 검찰개혁과 선거개혁의 길로 또박또박 직진해서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개혁과제를 완수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국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하나하나 장애물을 정확히 해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지연전술을 펼치더라도 끝까지 대화의 문은 닫지않겠다”면서 “실낱같은 합의 처리 가능성만 있더라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대화의 여지를 열어뒀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강행처리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서는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집행한 것”이라면서 “한국당의 무한대 지연전술을 돌파하기 위한 결단이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미 법정시한을 넘겼는데 정기국회 시한까지 넘길 수 없었다”면서 “국회 선진화법 이후 국회는 아무리 어려워도 정기국회를 넘겨 예산을 처리한 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어제 저녁 8시가 물리적으로 정기국회 기간 안에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는 마지막 데드라인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협의체가 불법단체라는 주장과 세금도둑 주장, 날치기 주장은 명백히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4+1협희체의 수정안에 따라 예산안 수정안의 작성을 지원한 공직자를 노골적으로 협박하는것 또한 의원 갑질에 해당한다”면서 “법에 따라 정상적인 직무를 수행한 국회의장과 공직자를 인신공격하는 것은 지나친 화풀이·한풀이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