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정책 교류 추진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5.1℃

베이징 2.8℃

자카르타 30.2℃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정책 교류 추진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도권대기환경청, 12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교류를 위한 포럼 개최
수도권대기환경청
수원 김주홍 기자 =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중국환경과학연구원과 함께 한·중 양국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해결책의 일환으로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포럼’을 12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한다.

11일수도권대기환경청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양국 환경장관이 지난 11월에 서명한 “청천(晴天, 맑은 하늘) 계획”의 이행을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양국의 정부기관, 학계, 산업계 등 약 3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을 공유하고, 국내 배출가스 저감기술을 중국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적용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수도권대기환경청에서는 노후경유차에 대한 배출가스 저감정책을 발표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내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현황을, 저감장치 제작사는 배출가스 저감기술 및 사업동향 등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중국 측은 중국환경과학연구원에서 자동차 환경관리정책 추진성과를, 자동차오염배출통제센터에서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현황 및 전망을 발표한다.

또한,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저감장치 제작사는 포럼 전날 국내 배출가스 저감기술이 중국 자동차 오염 저감정책에 활용되도록 중국환경보호산업협회와 별도로 협의회를 갖는다.

협의회에서는 배출가스 저감기술에 대한 교류협력 방안, 정기적인 협의회 및 인적교류 방안 등 실질적 협력체계 구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포럼 당일에는 재중 기업가들을 초청해 중국의 환경규제 현황을 파악하고 배출가스 저감기술의 중국시장 진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