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활사업 성과 공유의 장 열려…서울시, ‘2019 자활사업 보고대회’ 개최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자활사업 성과 공유의 장 열려…서울시, ‘2019 자활사업 보고대회’ 개최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3: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원순 시장·김혜련 시 보건복지위원장, 자활상품 패션쇼에 모델로 서
웹자보
서울시는 서울광역자활센터와 함께 11일 오후 3시 서울시 중구 소재의 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2019 자활사업 보고대회’를 연다고 이날 밝혔다.

자활사업은 근로 능력이 있는 취약계층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시는 30개 지역자활센터 및 1개 광역자활센터와 협력해 자활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시에서 추진한 자활사업의 성과와 내년도 주요 정책을 공유하는 자리인 이번 보고대회는 1·2부로 나눠 진행된다.

1부에서는 △자활사업 및 작업 현장 소개 등을 담은 ‘동영상 시청’ △자활사업 참여시민이 만든 의류·소품을 소개하는 ‘자활상품 패션쇼’ △자활사업에 기여한 시민 및 유관기관 종사자, 우수 자활기업에 대한 표창이 수여되는 ‘유공자 시상식’ 등이 진행된다.

특히 자활상품 패션쇼에서는 박원순 시장과 김혜련 시 보건복지위원장이 깜짝 등장할 예정이다. 이들은 서울자활봉제브랜드 ‘사부작’이 함께하는 패션쇼에 시민이 직접 만든 옷을 입고 모델로 선다.

2부에서는 올 한해 시에서 진행한 자활사업의 성과를 돌아보고 2020년 자활사업의 주요 정책을 발표하는 시간이 진행된다. 또 자활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 결과를 공유하는 등 시에서 추진하는 자활사업 현황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시간도 갖는다.

이 밖에도 자활상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커피큐브 만들기와 커피 추출 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강병호 시 복지정책실장은 “자활사업에 참여하는 분들이야말로 실질적인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도맡은 분들”이라며 “참여 시민의 자립과 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폭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