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한반도 비행…대북 감시 강화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한반도 비행…대북 감시 강화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91203014800504_01_i_P2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로이터 연합뉴스
미군이 고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를 한반도에 띄웠다.

북한의 동창리 엔진 시험 이후 미국이 대북 감시 수위를 끌어 올리고 있는 가운데, 첩보 위성급인 글로벌호크까지 투입한 것은 북한의 추가 군사적 도발에 대한 경고로도 읽힌다.

1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Spots)에 따르면 미국 공군 RQ-4 글로벌호크가 한반도 상공 5만2천피트(15.8496㎞)를 비행했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무인정찰기다. 작전 비행시간은 38∼42시간이며 작전반경은 3천㎞에 이른다. 한반도 남부나 동해상에서도 북한 전역을 감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이날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도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일방적으로 정한 북미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중대한 시험까지 감행하면서 북·미간 긴장 수위가 높아진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