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건에프엔씨,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 무혐의 처분 받아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7.9℃

자카르타 30.8℃

부건에프엔씨,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 무혐의 처분 받아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 부건에프엔씨(주)
부건에프엔씨
부건에프엔씨는 검찰로부터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 관련해 최종 무혐의처분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은 부건에프엔씨의 코스메틱 제품인 ‘인진쑥 밸런스 에센스’ 제품 제조일자가 구매일자보다 이후로 표시돼 있다며 일부 소비자들이 민원을 제기하며 촉발된 사안이다.

지난 5월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과 관련해 한 소비자가 부건에프엔씨측에 거짓 제보를 했다고 실토하며 일단락됐으나 부건에프엔씨는 검찰로부터 최종 무혐의처분을 받음으로써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에서 벗어나게 됐다.

부건에프엔씨 관계자는 “이번 사안을 비롯해 임블리 및 블리블리 브랜드 관련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 또는 가짜 뉴스가 온라인상에 다수 유포되어 기업 입장에서 유무형의 피해가 큰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결과를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로 삼아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건에프엔씨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결과 제품 적합 판정 ▲디자인 회사와의 분쟁 검찰 무혐의 처분 등을 받은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