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7조원 증가...“주담대로 쏠렸다”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7조원 증가...“주담대로 쏠렸다”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업대출도 5조9000억원 늘어
투자처 찾지 못한 부동자금 30조원 은행에 몰려
지난달 은행 대출이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7조원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달에도 7조원 넘게 늘었는데 두 달 연속 7조원대 증가세를 이어간 셈이다. 다만 기업대출은 증가폭이 소폭 줄었다.

은행 수신은 한 달만에 30조원 넘게 늘었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은행으로 쏠렸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11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총 881조1000억원이다. 11월에만 7조원이 증가하면서 10월에 이어 7조원대 증가세를 이어갔다.

가계대출은 주담대가 증가한 영향이 컸다. 11월 은행 주담대는 4조9000억원 증가해 전달보다 증가폭이 3000억원 늘었다. 9월과 비교하면 1조1000억원이 증가폭이 커진 셈이다.

한국은행은 주택 매매와 전세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주담대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 8~9월은 7000여호 수준이었지만 10월에는 1만호까지 확대됐다.

반면 일반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2조1000억원으로 지난 10월과 비교해 4000억원가량 증가폭이 줄었다. 기타대출은 추석 연후 소비자금 결제 등 계절요인이 소멸하면서 증가 규모가 축소됐다.

은행 기업대출 증가세는 11월에도 이어졌지만, 증가폭은 줄었다. 10월엔 7조5000억원 늘었지만 지난달엔 5조9000억원 증가로, 증가폭이 1조6000억원 가량 감소했다. 중소기업 대출은 지난달 5조1000억원이 늘었고, 대기업 대출도 8000억원 증가했다.

한편,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대거 은행에 몰렸다. 11월 중 은행 수신은 30조3000억원 늘었다. 전달 증가폭 4조8000억원과 비교하면 6배 이상 많은 규모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수시입출식예금은 결제자금 재유입과 일부 기업의 여유자금 일시 운용 등으로 큰 폭 증가했다”면서 “정기예금은 지방정부자금 유출에도 불구하고 은행의 신예대율 규제에 대비한 예금 유치 노력으로 증가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저금리 상황에서도 은행에 돈이 몰리는 것은 주식시장이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 등으로 활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데다,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등으로 마땅히 투자해야 할 곳을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안전한 은행에 모인 것으로 판단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