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과기정통부, 소재·부품·장비 기술력 강화 위한 국가연구 역량 총결집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과기정통부, 소재·부품·장비 기술력 강화 위한 국가연구 역량 총결집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4: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시설을 지정하는 국가연구인프라(3N) 지정식을 11일 재료연구소에서 개최했으며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을 비롯해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시설 연구책임자, 재료연구소, 한국전기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다고 밝혔다.

행사는 지정서 수여,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 운영계획 발표, 현판식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이번에는 12개의 국가연구실과 6개의 국가연구시설이 시범 지정됐다.

지난 8월28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의 후속조치로 추진중인 국가연구인프라 지정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표적인 연구실과 연구시설의 역량을 국가차원에서 한데 묶음으로써 연구자의 자긍심 고취, 핵심품목에 대한 안정적 연구 수행과 긴급상황 시의 신속한 대응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국가연구인프라를 3차례에 걸쳐 지정할 계획으로 이번 1차 지정의 경우, 국가연구실은 즉시 운영이 가능한 정부출연연구기관 소속의 연구실을 대상으로 했고 국가연구시설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긴급 공정지원이 가능한 나노팹시설을 대상으로 했다.

향후, 과기정통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학·전문연구소 등으로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 지정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국가연구협의체(N-TEAM) 또한 2차 지정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재료연구소의 타이타늄 연구실과 수원 소재 한국나노기술원이 각각 향후 운영계획을 발표했는데 이에 최기영 장관은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는 일견 위기로 생각되지만, 동시에 우리에게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고 언급하며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이 산업현장과 함께 핵심기술 개발과 테스트베드 지원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기를 당부했다.

최기영 장관은 지정식이 끝난 이후 재료연구소 노후 지하연구실을 직접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했으며 “연구실 안전을 확보하고, 연구자가 연구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연구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