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1예산’ 강행에 황교안 “국회서 무기한 농성 돌입”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4+1예산’ 강행에 황교안 “국회서 무기한 농성 돌입”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5: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국회)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반드시 좌파 폭정 막아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한국당을 제외한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협의체 공조로 예산안이 강행 처리된 것을 두고 “헌정 유린으로, 국민과 야당을 향한 선전포고”라면서 “우리가 똘똘 뭉쳐 저들의 폭압에 맞서 싸우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어 “국민 혈세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의 통과를 위한 정치적 떡고물로 이용됐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예산안 날치기에 가담한 사람들은 법적 책임을 비롯해 응당한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며 “반드시 문제점을 낱낱이 밝혀서 진상을 밝히고 국민 세금 수호 투쟁도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황 대표는 “저들(4+1협의체)이 왜 기습적 날치기를 했겠느냐”면서 “국정농단 3대 게이트를 비롯한 청와대발 악재를 은폐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 정점에 있는 대통령을 감싸려고 초유의 헌정 유린을 자행한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제 저들은 선거법, 공수처법마저 조만간 날치기 강행 처리하려 할 것”이라면서 “우리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