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18일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문재인 대통령, 18일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뢰벤 총리, 경제사절단 80여명고 함께 방한...2박 3일간 비지니스포럼 등 참석
스웨덴 정상과 환담하는 문 대통령<YONHAP NO-2919>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오는 18~20일 방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월 15일 스웨덴을 방문한 문 대통령이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뢰벤 총리와 정상회담 전 환담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오는 18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방한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문 대통령과 뢰벤 총리는 18일 오후 정상회담을 갖고, 저녁에는 공식 만찬을 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한국과 스웨덴간 교역·투자 증진 등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과 혁신·스타트업, ICT 등 과학·기술, 바이오헬스, 수소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성 평등·복지 등 포용사회 건설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고 대변인은 “스웨덴은 한국전 당시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고, 휴전 이후에도 중립국감독위원회(NNSC) 일원으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해 온 전통적 우방국”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간 한반도 평화 정착과 (비핵화) 대화 프로세스 촉진을 위한 스웨덴측의 각별한 기여를 평가하고,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 대변인은 “지난 6월 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에 이어 스웨덴 총리의 이번 방한으로 양국간 실질 협력의 지평이 확대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 기여를 해 온 스웨덴과의 전략적 소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이번 뢰벤 총리의 방한은 2014년 총리 취임 후 첫 방한이며, 스웨덴 총리로는 15년만의 방한이다. 뢰벤 총리는 스웨덴 금속노조위원장 시절인 2006년과 사민당 당수였던 2013년 등 2차례 방한한 바 있다.

80여 명의 경제사절단과 함께 방한하는 뢰벤 총리는 방한기간 정상회담 외에도 한·스웨덴 비즈니스 포럼과 한국전 참전 기념행사 등에 참석하고 비무장지대(DMZ)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한·스웨덴 비즈니스 포럼에는 문 대통령도 참석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