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차기 총리 가능성...청와대, 검토 중으로 알려져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7.9℃

자카르타 30.8℃

정세균, 차기 총리 가능성...청와대, 검토 중으로 알려져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봉신사상 수상하는 정세균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백봉신사상 시상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왼쪽)이 라종일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이사장으로부터 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이날 정 전 의장에게 검증동의서를 제출받는 등 본격적인 검증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의 후임으로 유력했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진보진영의 반대에 부딪혀 새 인물을 찾는 쪽으로 기류 변화가 생긴 것으로 관측된다. ‘김진표 총리 카드’의 경우 최근 시민단체와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을 중심으로 한 반대 여론이 형성되면서 사실상 보류된 상태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은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을 갖췄고 노무현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까지 역임했다. 민주당 내 경제통으로 꼽히고 있어 경제 총리로 적합하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부에서는 이 총리가 당분간 유임할 가능성이 있다는 말도 나온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총리 교체는 청문 정국을 열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청와대가 안정을 택할 것이란 분석이다.

청와대는 이런 관측들에 대해 “추정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금 인사에 대해 각종 추정 기사들이 나오고 있지만 어느 것 하나 다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해진 것이 있다면 이 부분은 맞고, 이 부분은 틀린다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 모든 인사는 최종단계에 가봐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