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기영 장관, 과기정통부 일자리 현장간담회서 혁신성장 플랫폼·창업지원 정책 논의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8.5℃

베이징 0.1℃

자카르타 26.6℃

최기영 장관, 과기정통부 일자리 현장간담회서 혁신성장 플랫폼·창업지원 정책 논의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2.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2일 서울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일자리 현장간담회에서 민·관 소통 행보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 수립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 대표이사, 청년 창업자 등 기업 대표들과 대학총장, 출연연원장 등 공공연구기관 대표를 만나 과기정통부의 일자리 정책의 주요 성과와 향후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최기영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일자리 창출은 문재인 정부 국정의 최우선 과제로 양극화 해소정책이며, 특히 4차산업혁명으로 2030년까지 약 46만명의 관련 분야 인력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과학기술·ICT 일자리 정책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 창출의 최전선에 계시는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그간 과기정통부는 문재인정부 2년 반 동안 ‘사람 중심의 경제’를 달성하고 일자리의 양적 질적인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우수한 공공기술의 사업화, 과학기술분야 인재의 창업도전 지원, 4차 산업혁명의 인프라인 ‘DNA(Data-Network-AI)’ 플랫폼 조성을 통한 민간 투자 확대 등을 추진해온 바 있다.

이와 병행해 산업구조 변화에 따른 기업의 새로운 인력수요를 반영한 연수 훈련을 구직자에게 제공해 기업-구직자간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노력해 왔다.

간담회 종료 후에는 과기정통부 취업연계 훈련연수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을 만나 구직과정의 애로사항과 정부의 취업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