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카드, 문화콘텐츠 앱 ‘DIVE’ 정식 오픈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1.6℃

베이징 18℃

자카르타 32.6℃

현대카드, 문화콘텐츠 앱 ‘DIVE’ 정식 오픈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2.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카드가 새로운 디지털 문화 콘텐츠 앱인 ‘현대카드 DIVE’의 베타 서비스를 종료하고 정식으로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카드 DIVE는 지난 7월 온라인 세계로 브랜딩 활동을 확장하기 위해 만든 앱으로 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 누적 다운로드 30만을 돌파한 바 있다. 현대카드는 이번 그랜드 오픈을 통해 DIVE앱을 업그레이드한다.

우선 유명 크리에이터로 구성된 전문 필진들이 아티클 시리즈에 참여한다. 남성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아레나>의 편집장을 역임한 박지호를 필두로 월간 <디자인> 전은경 편집장과 트렌드 매거진 <인디드>의 성범수 편집장, 배순탁 음악평론가, 아티스트 봉태규 등 각자의 전문 영역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크리에이터들이 필진에 포함됐다. 이 시리즈는 현대카드 DIVE에서만 볼 수 있다.

현대카드는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한 콘텐츠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세계적인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Airbnb)’가 새로운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지역, 테마, 컨셉별 숙소를 추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함께 제공한다. 또 라이프스타일 쇼핑몰인 ‘29CM’는 패션, 뷰티, 인테리어, 라이프스타일 등 일상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카테고리의 콘텐츠와 상품을 제안할 계획이다. 다양한 형태의 클래스를 운영하는 것으로 유명한 ‘프립(Frip)’과 책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밀리의 서재’ 등도 현대카드 DIVE의 크리에이터로 참여한다.

현대카드 DIVE는 지난해 말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iF Design Award’ 앱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한데 이어, 올해는 ‘스마트 앱 어워드’에서 브랜드 이노베이션 대상을 수상하며 콘텐츠뿐만 아니라 앱의 디자인과 기술적 측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현대카드는 DIVE앱 그랜드 오픈을 기념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현대카드는 13일(금) 저녁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 ‘Merry Merry DIVE’ 연말 파티를 연다. 앱을 통해 티켓을 구매한 고객은 재즈 공연과 토크쇼, 다양한 현장 이벤트 등으로 구성된 ‘Merry Merry DIVE’ 연말 파티를 즐길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 DIVE가 힙스터들의 새로운 성지로 자리매김 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브랜드, 크리에이터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플랫폼을 확장시키고 현대카드만의 신개념 스페이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