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업 중단 위기 타다, 달리는 카카오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5.1℃

베이징 2.8℃

자카르타 30.2℃

사업 중단 위기 타다, 달리는 카카오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형택시 시장에 뛰어든 타다와 카카오가 상반된 행보를 보이고 있다. 타다금지법 개정안 통과를 앞두고 벼랑 끝에 내몰린 타다와 달리 카카오는 11일부터 카카오T 벤티의 시범운영에 돌입하며 모빌리티 사업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벤티가 11일 오후 4시 서울지역에서 100여대의 카카오T 벤티의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카카오T 벤티의 요금은 기본요금(2km) 4000원, 거리요금(131m당) 100원, 시간요금(40초당) 100원으로 책정했으며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라 요금은 0.8~2배로 탄력 적용된다. 베타 기간에는 탄력 요율을 0.8배로 고정 적용하는 등 할인을 적용해 기존 중형 택시보다 낮은 요금으로 책정된다.

카카오는 타다와 달리 택시면허체계를 준수하고 있기에 사업 운영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카카오는 택시업계와 상생 모델을 채택해 현재까지 9곳의 택시업체를 인수해 890개의 면허를 확보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베타 서비스는 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하는 시점에 종료된다”며 “카카오T 벤티가 ICT 플랫폼 업체와 택시업계가 상생 협력한 좋은 선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다측은 카카오 대형택시 벤티가 시장에 출범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규제가 완화되기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타다는 지금까지 여객법 시행령 18조에 명시된 ‘승차정원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인 승합자동차를 임차하는 사람 등은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다’는 예외조항을 근거로 대형 승합차를 렌트해 기사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하지만 이를 제한하는 여객법 개정안, 일명 ‘타다금지법’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면서 타다 서비스에 제동이 걸렸다.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가 SNS를 통해 타다금지법 통과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타다금지법이 통과될 경우 타다 서비스는 2021년 상반기를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이에 타다는 150만명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지지성명 운동에 나섰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이날 “이렇게 응원을 부탁드릴 생각까지는 없었습니다만 상황이 쉽지 않다”며 “택시업계의 이익만을 위해 움직여서 새로운 붉은 깃발법으로 타다를 멈춰 세우려는 국회와 국토부에 이용자의 목소리를 들려달라”고 절박한 심정으로 호소했다.

타다금지법 서명운동은 시작 하루만에 6만명을 돌파했으며 현재까지 많은 이용자들이 서명에 동참하고 있다. 타다는 15일 자정까지 서명과 이용자들의 목소리를 국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