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른미래·정의·평화, 선거법 즉각 상정처리 촉구 한목소리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바른미래·정의·평화, 선거법 즉각 상정처리 촉구 한목소리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2.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손학규-심상정-정동영 '지금당장 정치개혁'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부터)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2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선거개혁안 본회의 상정 및 후퇴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은 12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즉각 국회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시민단체인 정치개혁공동행동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손 대표는 “지금과 같은 거대 양당의 극한 대결로는 끝없는 시위, 농성으로 정치는 파탄이 되고 민생은 엉망이 될 것”이라며 “제발 국민들에게 떳떳한 선거제도를 개혁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손 대표는 “선거제 개혁이 더 이상 지체돼서는 안 된다”면서 “이제는 각종 민생법안과 선거제 개혁안,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 법안을 개혁입법 연대를 통해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제 기득권 향수를 좀 버리라“면서 ”의석 몇 석에 연연하지 말고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개혁안에 합의한 정신을 존중해 빨리 결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비례대표 의석 배분에 참여할 수 있는 정당 득표율 기준을 3%(원안)에서 5%로 상향하는 방안에 대해 심 대표는 ”소외되는 국민 없이 골고루 대변하자는 게 선거제 개혁의 중요 취지 중 하나“라며 ”3%로 원래 합의됐던 봉쇄조항은 그대로 유지될 수 있게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집권 여당이라는 사람들이 5%로 봉쇄조항을 올리자고 제안하는데 당신들이 개혁 세력이 맞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정 대표는 ”(민주당은)한국당과 짬짜미하려는 마지막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우리의 최후통첩에 귀 기울이라“면서 ”연동률과 봉쇄조항을 손대려 한다면 한국당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경수사권도 같이 하라“고 경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