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인허가 심사지원 사업 예산 21% 증액…87명 추가 채용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식약처, 인허가 심사지원 사업 예산 21% 증액…87명 추가 채용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3.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식약처
내년도 의약품·의료기기 인허가 심사인력이 대폭 증원될 전망이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국회 예산안 의결에 따라 내년도 인허가 심사지원 사업 예산으로 167억1200만원이 편성됐다. 올해 137억9100만원 대비 21.2% 늘었다.

식약처는 의약품 분야에서 40명, 의료기기 분야에서 47명 등 87명의 심사관을 추가 채용한다. 기획재정부의 신규 인력 지침에 따라 6개월 기준으로 예산이 책정됐다.

이번 예산 증액은 식약처의 인허가 심사인력 부족으로 신약 등 의약품 임상시험 계획 승인과 품목허가가 과도하게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미국의 바이오의약품 품목 당 심사인력은 40~45명에 달하지만 한국은 5명에 불과하다.

식약처에서 현업에 종사하는 심사관은 올해 10월 말 기준 의약품 218명, 의료기기 45명 등 263명이다. 이 중 전문성을 갖춘 의사 인력은 12명에 불과해 올해 운영 계획 목표(18명)에도 미달하고 있다. 인력이 확충되면 그동안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요구해 온 심사 기간 단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돼 환자 역시 의약품의 적시 허가를 통해 치료 기회가 확대되는 혜택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