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새로운보수당 겨냥해 “참 한심…당적부터 정리하라”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손학규, 새로운보수당 겨냥해 “참 한심…당적부터 정리하라”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3.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3일 전날 당명을 확정한 ‘새로운보수당’을 향해 “지금이 어느 때인데 보수를 표방하고, 이념을 당명에 공식적으로 덧칠하는지 참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을 염두에 두고 창당 작업을 하는 모습이 그대로 보여 안타깝지만, 이제는 본색이 드러난 만큼 안철수 전 대표가 언제 합류할 것이라는 궁색한 변명은 마시고 떳떳하게 당적부터 정리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또 “보수라는 이념에 집착해 정치개혁을 거부하고 민생 법안을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로 막겠다는 행태가 어떻게 새로운 보수인지 참으로 안타깝다”며 “결국 모든 사안에서 한국당과 결론을 같이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유승민 의원을 향해선 “지난 4월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겠다고 했는데 신당 당명까지 발표하고 바른미래당 당적을 유지하는지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비꼬았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저는 보수정치가 아니기 때문에 함께할 수 없지만 건전한 보수 세력도 필요하다”며 “새로운보수당의 성공을 빌겠다”고 말했다.

이어 주 최고위원은 “우리 바른미래당도 마침표를 찍고 새로운 피를 찾아 떠날 때가 가까워지고 있다”며 “선거를 앞두고 이합집산하는 것이 아니라 거대 양당 사이에서 제대로 된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