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전보건공단, 엘리베이터 제조사와 ‘표준 작업지침서’ 공동 개발 MOU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9.8℃

베이징 2.1℃

자카르타 27℃

안전보건공단, 엘리베이터 제조사와 ‘표준 작업지침서’ 공동 개발 MOU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3.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전보건공단·엘리베이터 제조사, 사고사망 근절 및 안전경영체제 강화
업무협약식 사진 원본
13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제2 간담회실에서 ‘엘리베이터 작업 사고사망 근절 및 안전경영체제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의원(왼쪽에서 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 중이다/제공=안전보건공단
세종 김범주 기자 = 안전보건공단은 엘리베이터 제조사(현대·티센크루프·오티스·미쓰비시엘리베이터)와 13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엘리베이터 작업 사고사망 근절 및 안전경영체제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엘리베이터 제조사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국내 엘리베이터 시장은 신규 설치를 기준으로 세계 3위권의 시장으로 성장했지만, 최근 5년간 37명이 엘리베이터 관련 작업 중 사망하는 등 현장 안전은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엘리베이터 작업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는 주로 점검·수리, 설치작업 중에 발생하고 있다. 또 엘리베이터 공사의 경우 다단계 하도급 구조로 운영되면서 적정 수준의 공사비용이 책정되지 않아 안전한 작업을 위한 조치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업무협약은 표준 안전작업지침서(가이드)를 공동으로 개발해 현장에 적용하는 방안 등을 담고 있다. 특히 자율 안전보건경영체계 등을 세우기 위해 산재예방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작업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 훈련도 확대할 방침이다.

박 이사장은 “산업 현장에 안전 없이는 기업도 없다는 인식을 널리 확산시켜 모든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