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썸바디2’ 윤혜수, 송재엽과 취중진담 중 김소리 언급 “모든 게 사라진 기분”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12.1℃

베이징 -1.6℃

자카르타 28.6℃

‘썸바디2’ 윤혜수, 송재엽과 취중진담 중 김소리 언급 “모든 게 사라진 기분”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4. 0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net
Mnet ‘썸바디2’에서 윤혜수와 송재엽이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최종커플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13일 방송된 Mnet ‘썸바디2’에서는 윤혜수와 송재엽의 취중진담이 이어졌다.


이날 송재엽은 윤혜수에게 향수를 선물하며 “이거 산 지 오래됐다. 사실은 첫 번째 썸MV할 때 샀는데 못 주고 있었다”고 말했다. 

송재엽은 “나는 변함이 없는데 너는 자꾸 멀어지는 느낌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혜수는 “난 되게 가까워진 느낌이었다. 같이 올라가는 듯했고, 더 올라갈 것만 남았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모든 게 사라진 기분이었다”며 “오빠랑 소리 언니랑 여행을 다녀왔지 않나. 오빠가 소리 언니랑 친해지니까 나도 용기가 안 나고, 서먹서먹해졌다. 뭔가 달라진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윤혜수는 “두 번째 썸MV 파트너 선정 때 오빠가 날 지나쳐가는 걸 보고 마음에 변화가 있구나 싶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