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맨체스터 바이 더 씨’ 형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동생과 남겨진 조카…잊었던 기억은?
2020. 01. 2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7℃

베이징 -0.1℃

자카르타 29.2℃

‘맨체스터 바이 더 씨’ 형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동생과 남겨진 조카…잊었던 기억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4.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화 포스터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가 화제인 가운데 작품의 줄거리가 공개됐다.

14일 오전 '맨체스터 바이 더 씨'가 포털사이트 실검에 올랐다.


영화는 보스턴에서 아파트 관리인으로 일하며 혼자 사는 '리'(케이시 애플렉)의 이야기로 리는 어느 날 형 '조'(카일 챈들러)가 심부전으로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 맨체스터로 향한다.

 
하지만 결국 형의 임종을 지키지 못하고, 자신이 조카 '패트릭'(루카스 헤지스)의 후견인으로 지목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혼란에 빠진 '리'는 조카와 함께 보스턴으로 돌아가려 하지만 '패트릭'은 떠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대한다.
 
전 부인 '랜디'(미셸 윌리엄스)에게서 연락이 오고, 잊었던 과거의 기억이 하나 둘 떠오르게 된다.

한편 영화는 배우 케이시 애플렉(리), 미셸 윌리엄스(랜디), 카일 챈들러(조 챈들러) 등이 출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