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정호 “던전앤파이터, 더욱 재밌게 거듭날 것”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강정호 “던전앤파이터, 더욱 재밌게 거듭날 것”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4.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로 13회를 맞는 '던전앤파이터 페스티벌'은 지난 2007년 겨울 첫 발을 내디딘 이후 매년 겨울마다 대규모 유저 화합의 장으로 열리며 국내 최대 규모의 단일 게임 오프라인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진: 던전앤파이터 페스티벌'은 5000명의 유저가 참석한 가운데 네오플이 그동안 야심차게 준비한 겨울 대규모 업데이트가 최초로 공개됐다. 

올해로 서비스 14주년을 맞으며 국내 대표 온라인게임으로 자리잡고 있는 ‘던전앤파이터’에서 올 겨울 대대적인 업데이트를 예고했다. 

네오플의 강정호 디렉터는 오는 1월 9일 앞두고 있는 최고 레벨 확장과 진각성(세 번째 각성), 신규 장비 등급 '신화' 등 대규모 업데이트 계획을 공개했다. 

이후 강정호 디렉터가 참석한 인터뷰가 진행됐다.  

아래는 질의응답을 간추린 것.
강정호 네오플 디렉터.

- 디렉터 취임 후 1년이 지났다

작년에 인사드린 이후에 많은 업데이트를 진행했지만 여전히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재미에 초점을 맞췄다.

- 진각성 연출 의도가 궁금하다

어떻게 하면 각성이 새로움을 느낄 수 있을지 고민한 결과물이다. 내부적으로 애니메이션을 넣었을 때 반응이 나쁘지 않아서 이 자리에서 공개했다.

- 업데이트 발표 마지막에 시로코 레이드를 공개했는데

개발 단계에 맞춰 진행하고 있는데, 해당 레이드를 통해 특수 효과와 새로운 몬스터 패턴을 준비하고 있다. 공개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 진각성 캐릭터 순서는

내부적으로는 100레벨 이후 필연적으로 진각성이 필요한 단계였다. 이에 연구개발에 돌입했고, 제일 먼저 진행한 캐릭터가 여귀검사다. 남격투가도 콘셉이 먼저 잡혔고 시기가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진각성이 도입되지 않은 캐릭터는 패시브 스킬이 추가된다고 했는데

패시브 스킬은 100레벨 이후 퀘스트를 통해 받을 수 있다. 특정 스킬을 강화하는 패시브로 진각성이 있는 캐릭터와 아닌 캐릭터의 격차를 줄이기 위함이다. 스토리를 통해 풀어가는 시스템이니 직접 확인하면 좋겠다.

진각성 이후에는 패시브 스킬이 사라진다.

- 신규 아이템의 파밍 기간 소요는

전과제보다는 이전의 방식은 정확한 기간 산출이 어렵다. 이 아이템을 모으는데 까지 무한적으로 길지는 않다. 내부 테스트를 했을 때는 전과제와 큰 차이가 나지 않을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

- 던전앤파이터에 스토리가 많다. 모두 소화가 가능하나

굉장히 많은 스토리를 전개하고 있는데, 동일한 시간이 흐른게 아니다. 상상의 결과물이 시간차가 발생할 것이다.

- 업데이트 과정에서 내수 차별이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각 국가별로 현지 사항에 맞게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업데이트 간 차별은 절대 없다.

- 신규 클래스에 대한 계획은

새로운 캐릭터는 많은 기대를 해준 사람들이 많다. 진각성 개발에 리소스가 많이 들었다. 신규 캐릭터 나의 캐릭터의 진각성을 배신하는 거라고 생각하는 것이기 때문에, 내부적으로는 진각성에 집중했다.

- 모든 클래스의 진각성 기간은

정확히 말씀드리긴 어렵다. 여귀검사와 남격투가 사례를 확인한다면 유추할 수 있을 거라고 본다. 최대한 빠르게 적용하겠다.
- '지혜의 산물'을 선보인 이유는

에픽 등급 아이템이 최고였던만큼 모두 획득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 것이 사실이다. 현재는 골드가 존재해도 사용처가 불분명했기 때문에 이를 해소하고자 했다. 

- 다른 거래 아이템 추가 계획이 있나

계승이 추가되면서 교환 불가 아이템 등을 활용할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지혜의 산물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

- 신규 유저에 대한 유입 방안은

1월 업데이트를 하면 여러가지 이벤트를 준비해서 게임에서 떠났던 분들과 신규 유저 분들에게 게임에 안착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 메타 변화는

신규 던전이 추가되면서 지루하지 않은 다양한 메타가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 장비 세팅의 다양화로 레이드 공대장이 파티를 구성할 때 어려움을 겪을 수 있겠다는 우려가 있다

장비 세팅의 복잡성이 올라가면 그럴 우려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일정 수준 장비 스펙이 된다면 차별받지 않아야 하지만, 공대장을 꾸리는 분들은 장비를 편하게 인지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UI적으로도 고민하고 있다.

- 던전앤파이터가 오는 2020년 출시 15주년을 맞이한다. 나아가야할 방향은

재미있는 게임이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어떤 목표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해 시스템, 던전 등 재미를 더욱 고민하고 개발하려고 한다. 유저들이 '많이 재밌어졌다'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