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대한민국 백척간두 위태로워…친문세력 무슨일 한 지 밝혀야”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황교안 “대한민국 백척간두 위태로워…친문세력 무슨일 한 지 밝혀야”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4.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21415321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자당이 3대 게이트로 규정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과 관련 “문재인 정권은 청와대와 친문(친문재인) 세력 하나하나가 도대체 무슨 일을 한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어디까지 알았는지 국민에게 보고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규탄대회는 주최 측 추산 20만명이 모였다.

그는 “정부의 국정농단을 하나하나 밝혀내 국민께 폭로하겠다”면서 “다 드러나면 문재인 정권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 나라를 망친 그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3대 농단이 누구에 의해 저질러졌느냐, 지금 확인되고 있는 것을 보면 친문세력들에 의해 저질러지고 있다”면서 “친문 핵심 세력들이 청와대 모여서 퍼주고 막아주고 나눠주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백척간두에 서서 위태롭기 짝이 없게 됐다. 문재인 정권의 폭도 폭주 폭정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여권의 예산안 처리 과정과 선거법 개정안·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도 비판했다. 그는 “공수처법은 공직자비리수사처가 아니라 청와대 비리 수사처로 바꿔야 한다”면서 “청와대 비리 수사처를 특검으로 하든 특별위원회로 하든 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4+1협의체가 자체 예산안을 통과시킨 데 대해서도 “512조을 날치기했다. 국민의 주머니를 털어낸 세금을 밤에 도둑질 했는데 이것이 민주정부냐”고 따져 물었다. 또 그는 “우리당 김재원 의원이 예결위원장인데 예결위원장도 모르는 예산 날치기를 용인할 수 있느냐”면서 “예산을 까보니까 내년 총선을 대비한 선거용 예산이었다”고 규탄했다.

황 대표를 비롯해 연설 참가자들은 규탄대회 뒤 청와대 방향으로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