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화 뭐볼까] “도전하고 부딪혀라”…‘시동’, 새출발 청년에 보내는 응원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영화 뭐볼까] “도전하고 부딪혀라”…‘시동’, 새출발 청년에 보내는 응원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동' 박정민·마동석
‘시동’ 박정민·마동석/제공=NEW
무언가 다시 시작하고 싶을 때는 결단과 용기가 필요하다.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은 이런 이들에게 마음속 ‘시동’을 켜고 용기를 갖게 해준다.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조금산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내세울 것 없는 택일과 그를 둘러싼 인물들이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하기까지 시동을 거는게 얼마나 어려운지를 유쾌하고 ‘짠’하게 담았다.

영화의 제목처럼, 택일이 중고나라에서 산 오토바이를 힘겹게 시동을 거는 모습으로 극이 시작된다. 절친한 친구 상필(정해인)의 비웃음 속에 시동이 걸리지만, 오르막길에서 오토바이는 다시 멈춰선다. 택일은 이마저 순조롭지 않은 일상에, “공부만 하라”는 엄마(염정아)의 잔소리를 피해 무작정 버스에 오른다. 끼니를 해결하고자 찾아간 중국집 장풍반점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게된다.

'시동' 박정민·마동석
‘시동’ 박정민·마동석/제공=NEW
장풍반점에서 만난 주방장 거석이형과 택일은 내일이 없는것처럼 티격태격한다. 거석이형은 놀라운 비주얼로 웃음을 선사하고 남다른 카리스마로 장풍반점의 군기를 잡지만 의외로 소심한 위기 대처 능력으로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한다. 택일은 어딜가나 매를 버는 반항아 기질 탓에 하루도 몸 성할 날 없는 생활을 한다. 그럼에도 택일은 거석이형과 만난 후 진짜 세상과 마주하게 되고, 조금씩 성장한다.

원대한 꿈은 없어도 직접 세상과 부딪히며 일상을 살아가는 택일을 비롯한 다양한 인물들의 모습은 우리와 다른 바 없는 이야기로 자연스러운 공감대를 전한다. 때로는 느리게 걸리는 시동일지라도, 달리다가 어느 순간 시동이 꺼져버릴지라도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작은 발걸음까지 응원한다.

'시동' 박정민·정해인
‘시동’ 박정민·마동석/제공=NEW
영화의 큰 매력은 캐릭터다. 마동석이 연기한 거석이형은 커다란 풍채와 달리 단발머리, 핑크 맨투맨, 헤어밴드 등 스타일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 걸그룹 트와이스 안무를 소화하는 모습과 시원한 대사는 높은 타율의 웃음을 보장한다. 최정열 감독은 거석이형으로 본한 마동석을 보는 순간 독보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예감했다. 웹툰 연재 당시에도 독자들은 거석이 형 캐릭터로 마동석을 언급했다.

‘동주’의 독립운동가, ‘사바하’의 미스터리한 정비공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연기 변신을 거듭해온 박정민은 이번에도 ‘택일’로 자연스럽게 녹아 들었다. 반항적이지만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귀여움을 동시에 표현한다. 함께 호흡을 맞춘 마동석, 정해인, 염정아와의 연기 앙상블을 보는게 관전포인트 중 하나다.

하지만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등 이름만 들어도 ‘대작’인 배우들이 한 스크린에 모인만큼 강력한 ‘한방’을 기다리는 관객들에겐 함정이 될 수도 있다. 그럼에도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처럼 엔딩 크레딧이 흐를 때 관객들은 다가오는 2020년을 새롭게 ‘시동’을 걸 수 있는 따뜻한 위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시동’은 15세관람가, 러닝타임은 120분이다. 오는 18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