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문대통령 중재자론 폐기하고 국가 안보 최우선으로 돌아가야”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한국당 “문대통령 중재자론 폐기하고 국가 안보 최우선으로 돌아가야”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5.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215112022
지난 10월 국회 교육위원회 호남·제주권 국공립대학·병원 국정감사에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연합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허황된 중재자론 폐기처분하라”며 “국민안전, 국익최우선의 당사자 전략으로 미·북 긴장 최고조에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이 설정한 이른바 연말 시한을 앞두고 한반도 긴장 상황이 커지는 데 대해 “미국과 북한 간의 강대강 대치정국에서 최대 피해자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북·미간 중재자를 자처한 문 대통령의 지난 2년여 비핵화 정책은 핵을 절대포기 하지 않는 북한과 자국의 이익을 최우선시하는 미국 사이에서 대한민국을 스스로 투명인간으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대북정책과 안보정책을 전면 수정해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를 확보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이제 허황된 중재자론을 폐기하고 적극적 당사자가 돼 국민 최우선, 국가안보 최우선으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