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티븐 비건, 한반도 비핵화 미국 방침 변함 없어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12.1℃

베이징 -1.6℃

자카르타 28.6℃

스티븐 비건, 한반도 비핵화 미국 방침 변함 없어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5.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사하는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지난 3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개최된 한국국제교류재단 워싱턴사무소 송년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4일(현지시간) 미국의 비핵화 방침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날 워싱턴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 전 공항 출국장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일본 NHK가 보도했다.

비건 대표는 북한의 동창리 발사장 시험 등 대미 압박과 관련해 “미국의 방침은 변함이 없다”며 “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 방문 중 북한과 판문점 접촉이 이뤄질지에 대해선 “지금은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비건 대표는 15~17일 한국을 방문해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한국 정부 인사와 만날 예정이다. 북한과의 접촉에 대해선 가능성이 낮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비건 대표는 한국 방문을 마치고 일본으로 건너가 19일까지 일본을 방문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