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 내년 정부 예산안 1100조 역대 최다 전망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日 , 내년 정부 예산안 1100조 역대 최다 전망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5.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일본 정부 내년 예산안이 1100조원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제공 = 위키미디어
일본 정부 내년 예산안이 1100조원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20 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본 예산의 일반회계 세출 총액을 102조엔 후반 수준으로 책정할 예정이다. 원화로 환산하면 약 1096조∼1100조원(100엔=1068.66원) 규모다.

본 예산은 지난해 101조5000억엔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지만 내년에 최고 기록이 또 한번 깨질 것으로 보인다.

고령화 심화로 사회보장 비용이 늘면서 전체 예산이 늘어났다.

의료 등 관련예산이 4000억여엔이 증가했다. 닛케이는 육아 교육·보육 및 고교 교육 무상화 조치까지 더하면 2019년도(본예산 기준 34조엔)보다 약 1조엔 이상 늘어난다고 보도했다.

방위관련 사업비 역시 역대 최다인 5조3000억엔으로 예상된다. 올해보다 400억엔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일 열리는 각의(국무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이 결정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