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검찰 출석…“하명수사 사건, 3·15 부정선거와 비견돼”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김기현 전 울산시장 검찰 출석…“하명수사 사건, 3·15 부정선거와 비견돼”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5.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문에 답하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의 선거개입과 경찰의 하명수사로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서 낙선하는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15일 오후 참고인 조사를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가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이다.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김 전 시장은 ‘당시 첩보에 대한 풍문을 들은 바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많이 들었다.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 부임 얼마 후 몇 달 지나지 않아 나를 뒷조사한다는 소문이 계속해서 돌았다. 청와대의 오더가 있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시장은 이어 “청와대에서 첩보를 수집했다고 증명까지 됐다. 첩보를 왜 수집하느냐. (청와대에서) 자연스럽게 하달·이첩했다고 밝히는데 왜 그것을 수집하느냐. 말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전 시장은 “검찰에 출석해 알고 있는 사실을 설명할 것”이라며 “이 사건은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짓밟은 3·15 부정선거와 비견되는 사건이다. 헌정 질서를 농단한 매우 심각한 사건이다. 이 사건의 배후가 누군지 밝혀야 다시는 이 같은 역사가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김 전 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시장을 상대로 당시 그의 동생과 비서실장을 대상으로 진행된 울산지방경찰청의 수사 과정 전반에 대해 물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시장은 자신이 출마를 예정하고 있던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서 경찰이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 자신 측근에 대한 수사를 시작해 지방선거에서 낙선하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김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이 확정된 상태였다. 경찰 수사의 영향으로 재선을 노리던 김 전 시장은 그해 지방선거에서 낙선했다.

김 전 시장의 공천 확정 이후 시작된 경찰 수사를 두고 자유한국당 측에서는 ‘야당 탄압’으로 규정하고 즉각 반발했다. 아울러 당시 수사를 맡은 황 청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변호사법 위반과 골프 접대 의혹에 관해서도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 경찰은 김 전 시장의 동생과 비서실장이 건설사업 이권에 개입한 정황이 확인된다며 이들을 변호사법 위반과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나 검찰은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처음 제보한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첩보 문건을 작성한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등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하는 등 김 전 시장 관련 첩보의 생성 경위를 추적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