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가족비리’ 조국에 11개 혐의 적용…치열한 법리다툼 예고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4℃

베이징 6.8℃

자카르타 27.8℃

검찰, ‘가족비리’ 조국에 11개 혐의 적용…치열한 법리다툼 예고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31. 1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딸 장학금 뇌물죄?…검찰, 직무 연관성 입증 여부 관건
'유재수 감찰무마' 수사도 진행…동시에 재판 2개 받을 판
[포토] '감찰 무마 의혹' 조국 전 장관, 영장심사 출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송의주 기자
검찰이 ‘가족 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에게 무려 12개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하면서 향후 열릴 조 전 장관의 재판에서 치열한 법리다툼이 진행될 전망이다.

조 전 장관 측은 그간 검찰 소환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하는 한편 법정에서 다투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만큼 재판에서 무죄를 밝히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검찰은 31일 조 전 장관을 기소하면서 뇌물수수와 부정청탁금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위계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위조공문서행사·허위작성공문서행사·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증거위조교사·증거은닉교사 등 11개 혐의를 적용했다.

조 전 장관에게 적용된 혐의가 11개에 달하는 데다 조 전 장관 측이 대부분의 혐으를 부인하고 있는 만큼 양측의 날 선 법정 공방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먼저 조 전 장관의 딸 조모씨(28)의 장학금을 뇌물로 볼 수 있을지가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검찰은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받은 장학금 중 일부를 뇌물로 봤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부산대병원장 취임에 도움을 받고자 조 전 장관에게 청탁성 뇌물을 줬다고 본 것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지난해 6월 노 원장의 선임되는 과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직무 연관성을 입증해야 한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수사 과정에서 조씨의 장학금에 노 원장의 개인 자금이 들어간 점, 노 원장이 조 전 장관에게 장학금 지급 사실을 비밀로 해 달라는 취지의 연락을 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 전 장관 측은 “검찰의 상상일 뿐”이라며 부인하고 있어서 법원의 판단이 주목된다.

아울러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됐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은 감찰무마 의혹에도 주요 피의자로 지목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지난 27일 기각되면서 한 차례 위기를 넘겼지만,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권덕진 서울동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 사건 범죄 혐의는 소명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된 것을 두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이 지시의 재량권 범위를 벗어나는 결정을 했다는 검찰의 주장이 어느 정도 인정된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