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가족 비리’ 관련 조국 전 장관 불구속 기소 (종합)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27℃

검찰, ‘가족 비리’ 관련 조국 전 장관 불구속 기소 (종합)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31.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뇌물수수 등 적용된 죄명 12개…부인 정경심씨와 '자녀 입시 비리' 적극 개입
檢 "조국 부부, 아들 대학 온라인 시험도 대신 봐…A학점 받게 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영장실질심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6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의 ‘가족 비리’ 관련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재판에 넘기면서, 4개월여 만에 수사를 마무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31일 뇌물수수 및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조 전 장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조 전 장관에게 적용된 죄명은 위계공무집행방해와 업무방해, 위조공문서행사,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행사, 뇌물수수, 부정청탁금지법, 공직자윤리법 위반, 증거위조교사, 증거은닉교사 등 11개에 달한다.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57)는 두 자녀의 입시·사모펀드 비리와 관련해 조 전 장관과 같은 혐의로 추가기소됐다.

조 전 장관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60)도 뇌물공여와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다만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딸과 아들을 일부 입시비리 혐의의 공범으로 적시했지만, 재판에 넘기지는 않았다.

검찰에 따르면 조 전 장관과 정씨는 2013년 7월 아들 조모씨(23)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예정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아 한영외고에 제출하고 2017년 10월∼이듬해 10월 고려대 및 연세대 대학원과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지원 시 허위 인턴활동확인서 등을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조 전 장관과 정씨는 2016년 11~12월께 2회에 걸쳐 아들이 재학한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온라인 시험을 대신 풀어준 혐의도 받는다. 아들로부터 전송받은 문제를 두 사람이 분담해 푼 다음 다시 아들에게 답을 송부해 A학점을 받도록 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조 전 장관은 2013년 6월께 딸의 서울대 의전원 지원 당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확인서와 부산의 한 호텔 인턴확인서 및 실습수료증을 포함해 단국대·공주대 인턴확인서, 동양대 표창장 등을 위조해 제출했다.

아울러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면서 당시 노 원장이 근무하던 양산부산대병원 운영과 부산대병원장 등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 등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지위에서 노 원장으로부터 직무와 관련해 딸 조모씨(28)에게 장학금 명목으로 600만원을 받았다고 보고 뇌물수수 등 혐의를 적용했다.

또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정씨의 차명주식 투자와 관련해 백지신탁을 의무화한 공직자윤리법을 어기고 재산을 허위신고했다고 판단했다. 지난해와 2017년 재산신고 과정에서 관련 내용을 허위 신고했다고 봤다.

이 밖에도 조 전 장관은 지난 8월 인사청문회 당시 사모펀드 운용현황보고서를 위조하고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은닉하라고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