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선거법·공수처법 저지 실패…“반민주 악법 막지 못해 국민께 송구”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4℃

베이징 6.8℃

자카르타 27.8℃

황교안, 선거법·공수처법 저지 실패…“반민주 악법 막지 못해 국민께 송구”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01. 12: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대표, 현충원 참배<YONHAP NO-1727>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자년(庚子年)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일 선거법에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안까지 통과된 것에 대해 “반민주적 악법을 막아내지 못한 점 국민들께 정말 송구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여의도 일각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악법들을 폐지해 대한민국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나라를 정상화시켜야 한다. 그 방법은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이 과반을 얻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제 우리 한국당만 잘하면 된다”면서 “국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게 혁신과 쇄신을 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인재를 추천하고 총선에서 압승해 이 잘못된 좌파 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린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반드시 폐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21대 총선의 날을 문재인정권 심판의 날로 만들 것”이라면서 “2019년이 자유 민주주의가 사망했다면 2020년은 자유 민주주의가 회생하는 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길 수 있는 최대의 무기는 통합과 혁신”이라면서 “문재인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첫걸음은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자유민주 진영의 대통합을 실현하기 위한 통합추진위원회를 조속히 출범시켜야 한다”면서 “이제 시간이 많지 않기때문에 통합의 큰 문을 활짝 열고 통합의 열차를 출발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문재인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다 하겠다”면서 “비례 정당도 필요하면 만들겠다. 다만 만들더라도 통합과 혁신을 담아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