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조직개편, 윤건영 총선 출마…국정상황·기획 분리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4℃

베이징 6.8℃

자카르타 27.8℃

청와대 조직개편, 윤건영 총선 출마…국정상황·기획 분리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06.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지털혁신비서관, 소재·부품·장비산업담당관 등 신설
청와대, 조직개편 및 비서관 내정인사 발표
왼쪽부터 오종식 기획비서관,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박진규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이준협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 강성천 산업통상비서관./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국정 기획과 경제정책 조정기능을 강화하고 디지털혁신비서관을 신설하는 내용의 청와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은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청와대를 떠나고, 윤 실장이 지휘했던 국정기획상황실은 국정상황실로 명칭이 변경됐다. 기존 국정기획상황실에서 했던 국정 기획 업무는 따로 분리됐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의 청와대 조직개편과 인선안을 이날 발표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현행 비서실·정책실·안보실의 3실장·12수석·49비서관 체제를 유지하되 업무분장 효율화를 위해 일부 비서관의 업무·소속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번 조직 개편은 100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 출마 희망자를 내보내는 동시에 집권 4년차를 맞은 문재인정부의 성과를 위해 더욱 효율적인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국정상황실장에는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49)이 발탁됐다. 분리된 국정 기획 업무는 오종식 연설기획비서관(50)이 기획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겨 맡게 됐다. 이에 따라 오 비서관은 국정 운용기조 수립, 국정 아젠다 등 기획 부분 업무를 추가로 담당한다.

일자리기획비서관과 정책조정비서관은 하나로 묶여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으로 전환됐다. 정책을 통한 일자리 문제 해결 기능을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은 이준협 일자리기획비서관(51)이 맡게 됐다.

또 청와대는 통상비서관을 신남방·신북방비서관으로 바꿨고, 기존 경제수석실 산하에서 경제보좌관 산하로 이관했다. 신남방신북방비서관에는 박진규 통상비서관(54)이 임명됐다.

대신 통상 기능이 산업정책비서관실로 넘어가면서 산업통상비서관으로 명칭이 바뀌었다. 산업통상비서관에는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56)이 임명됐다.

또 청와대는 과학기술보좌관 산하에 디지털혁신비서관을 신설했다. 이날 비서관은 발표되지 않았다.

디지털혁신비서관은 방송통신산업, 데이터활용, 디지털정부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아울러 청와대는 자치발전비서관 산하 국민생활안전담당관, 산업통상비서관 산하 소재·부품·장비산업담당관, 국방개혁비서관 산하 방위산업담당관을 각각 신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