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현대차·우버의 개인비행 사업, 한국은 못하나
2020. 0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9.4℃

베이징 -1.6℃

자카르타 25.4℃

[사설] 현대차·우버의 개인비행 사업, 한국은 못하나

기사승인 2020. 01. 07.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자동차가 세계적 모빌리티 기업 우버와 합작품인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모델을 선보였다. 가전·정보기술 전시회인 CES 2020에서 선보인 개인 비행체는 3년 후 로스앤젤레스에서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 개인 비행체가 도심 상공을 날아다니는 21세기 최고의 프로젝트가 한국에서 사업화되지 못하고 미국에서 첫 날개를 단 것은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이 프로젝트는 하늘을 나는 비행체, 도심의 착륙기지, 비행체에서 내려 목적지까지 오고 가는 이동 솔루션 등으로 구성됐다. 조종사 포함 5명이 탑승 가능하며 전기 추진방식으로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다.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되면 자율주행도 가능하다고 한다. 계획대로 도심 상공만 개방 된다면 인간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세상에 살게 된다.

현대차·우버의 도전을 보며 과연 한국에서도 이런 혁신사업이 가능할지 질문을 던지게 된다. 아마도 ‘개인 비행사업이 위법’이라며 정부의 규제가 가로막을 것이다. 택시업계가 가만히 있을 리 없다. 버스나 항공사들도 영역이 침해당한다며 반발할 것이다. 정부는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너희들끼리 해결하라’며 미적대지 않을지 걱정이다.

서울도 혁신사업을 위한 기반은 LA 못잖다. 인구도 1000만 명 이상 되고, IT 기술은 추종을 불허할 정도다. 간선도로 체계도 잘 갖춰져 있다. 혁신사업을 향한 시민의식도 뒤지지 않는다. 문제가 있다면 정부의 규제와 신사업에 대한 이해 부족일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이해 당사자의 반발이다. 규제와 이해 부족, 이로 인한 반발이 신사업을 가로막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7일 2020년 신년사에서 ‘혁신’을 강조했다. 지난 2일 신년합동 인사회에서는 “신기술·신산업의 진입과 성장을 가로막는 기득권 규제를 더욱 과감하게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타다’ ‘우버’ ‘에어비앤비’ ‘원격의료’ 등 초보적 공유경제도 저항에 직면한 게 우리의 현실이다. 이런 초보적 공유경제뿐 아니라 현대차·우버의 개인비행 사업이 한국에서도 시도될 때 비로소 ‘혁신 성장’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