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 2020년 7월 오픈뱅킹 전면 시행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7.8℃

베이징 4.6℃

자카르타 27.4℃

호주 2020년 7월 오픈뱅킹 전면 시행

이대원 시드니 통신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2.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존 은행들 핀테크 기업과 치열한 경쟁할 듯
소비자들은 더 나은 서비스를 더 쉽고 빠르게 선택 가능
Commonwealth_Bank
핀테크 기업과 기존 은행이 경쟁하는 오픈 뱅킹이 7월 호주에 도입된다.(사진=위키미디어)
호주에서 오픈뱅킹이 오는 7월부터 시작된다.

호주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주요 4대 은행이 보관하고 있는 고객의 금융 거래 데이터를 핀테크 업체들과 공유하는 오픈뱅킹 1단계가 7월 도입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3년 이내에 기존 은행들이 혁신적인 핀테크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크리스토퍼 로저스 오픈 뱅킹 결제 플랫폼 스플릿 페이먼트 최고경영자는 “오픈 뱅킹은 공정한 경쟁의 장을 만들어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재정적, 사회적 성과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기회를 줄 것” 이라고 덧붙였다. 대부업체들은 오픈뱅킹으로 공유되는 소비자 금융정보를 통해 소비자의 상환 능력에 대한 더 정확한 그림을 그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 소비자들도 오픈뱅킹 도입으로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 결정을 할 때 많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전문가들은 오픈뱅킹이 기존 은행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한다. 메튜 윌슨 에번스 파트너 금융분석가는 주택담보 대출 경쟁 심화로 기존 은행들의 수익 13%가 위험에 처할 것으로 보이며 은행들은 초저금리 상품으로 은행 수익성에 크게 기여하는 보통 예금 중 최대 15%를 잃을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더크 스텔라 벤처 캐피털 회사 씨드 스페이스 설립자는 오픈뱅킹으로 소비자들이 기존 거래 은행을 대규모로 이동하진 않겠지만, 디지털 방식으로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는 젊은 고객들은 오픈뱅킹을 쉽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픈뱅킹은 기업들이 더 나은 고객 경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고, 일부 고객들은 이전에 거부되었던 대출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감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호주 소비자 경쟁위원회는 소비자들이 누구와 데이터를 공유할 것인지,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를 선택할 수 있게 했다. 핀테크 기업이 데이터를 저장하는 방법에 대한 엄격한 지침도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