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정당설립자유 대놓고 파괴…야당 탄압이자 폭거”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한국당 “정당설립자유 대놓고 파괴…야당 탄압이자 폭거”

기사승인 2020. 01. 13. 1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유한국당은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당 명칭으로 '비례○○'당 사용을 불허하자 강하게 반발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선관위가 내세운 '유권자 혼란 우려'는 대한민국 국민의 수준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급조한 핑계로 정당설립의 자유를 대놓고 파괴하는 것에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누더기 선거법이 날치기되는 동안 침묵하며 본연의 임무를 방기한 것이 선관위"라며 "'짝퉁 민주당' 노릇을 하는 자투리 4당에도 선관위답게 공정과 중립을 지켜보라"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지난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이 된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도 문제 삼았다. 
그는 "바로 어제 문재인 대선 캠프 출신의 조해주 선관위원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니 이제야 정권의 눈치가 보였나 보다"라고 했다.

이어 "이러니 문재인 정부가 대선캠프 출신을 선관위에 보내 국민의 표심을 왜곡하고 선관위를 좌지우지한다는 국민적 의혹이 강하게 일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일로 선관위의 공정성은 여지없이 무너졌고, 조해주라는 이름도 '편파'라는 이름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비례자유한국당 설립은 비례대표제도 하에서 국민이 정당한 의사 표현을 할 수 있는 통로를 열어주고자 함"이라며 "국민의 의사가 올곧이 반영될 수 있도록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국민의 의사를 정확히 반영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을 위해 헌법소원 제기 등 모든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