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논두렁 시계 보도 파문’ 관련 이인규 전 중수부장 서면조사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검찰, ‘논두렁 시계 보도 파문’ 관련 이인규 전 중수부장 서면조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4.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62501002310100125691
이인규 대검 중수부장이 2009년 6월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기자실에서 `박연차 게이트‘ 수사에 대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연합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으로 이어진 ‘박연차 게이트’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63·사법연수원 14기)이 최근 검찰의 서면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중수부장은 검찰에 제출한 서면 진술서를 통해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에는 국가정보원이 개입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지난해 귀국한 이 전 중수부장을 상대로 서면조사를 진행해 이 같은 취지의 진술서를 받았다.

‘논두렁 시계’ 파문은 KBS가 2009년 4월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노 전 대통령 부부에게 스위스 명품 시계를 뇌물로 제공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SBS가 ‘권양숙 여사가 문제의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보도를 하면서 파문은 확대됐다.

검찰발 보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불거지자 2018년 미국에 체류 중이던 이 전 부장은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2009년 4월14일 퇴근 무렵 국가정보원 전 직원 등 2명이 찾아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뜻이라며 ‘(노 전 대통령의) 시계 수수 사실을 언론에 흘려 노 전 대통령에게 도덕적 타격을 가하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며 국정원의 개입 의혹을 주장했다.

당시 이 전 부장은 “KBS 보도는 국정원 대변인실이 개입해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며 “SBS 보도 내용은 원 전 원장과 SBS와의 개인적 인연 등을 고려해 볼 때 배후에 국정원이 있다는 심증을 굳히게 됐다”고 주장했고 이에 SBS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했다며 이 전 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