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대통령 신년회견] “총선 후 야당인사 내각 참여 노력할 것…국회 달라져야”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文대통령 신년회견] “총선 후 야당인사 내각 참여 노력할 것…국회 달라져야”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4.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밝힌 4·15 총선 뒤 협치내각과 관련해 “다음 총선이 지나고 야당 인사 가운데서도 내각에 함께할 수 있는 분이 있다면 함께 하는 그런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협치내각 구상에 대해 “내각제에서 하는 연정과 다르기 때문에 정당별로 일률적으로 배정되거나 특정 정당에 몇 석을 배정하거나 하는 식은 어려우리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의지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며 “이런 노력은 제가 전반기에 몇차례 했었다. 입각 제안도 있었고 더 비중 있는 통합의 정치, 협치의 상징이 될만한 분에 대한 제안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그 부분을 공개적으로 추진하면 야당파괴, 야당 분열 공작으로 공격받는 게 우리 정치 현실”이라며 “총선 이후에 그런 방식을 통한 협치에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총선을 통해 우리 정치 문화도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회에 대해선 국회가 지금처럼 돼서는 안될 것”이라며 “다음 총선을 통해 정치문화가 달라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생 경제가 어렵다고 다 얘기하는데 그러면 손을 잡고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말로는 민생경제가 어렵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정부가 성공하지 못하기를 바라는 듯한, 일하지 않는 이런 것은 안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와 정부가 국민 통합의 방향으로 가도록 노력해야지, 정치권이 앞장서 국민을 분열 시키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대통령이 얼마나 잘했냐, 책임을 다했냐고 하면 저도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하지만 협치의 의지를 갖고 있고 국회에서 조금만 손을 잡아 주시면, 손뼉을 마주쳐준다면 국민께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의 소명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 정부의 소명은 그냥 촛불 정신이 정해줬다는 생각에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는 거고, 더 혁신적이고 또 포용적이고 공정한 경제를 만들어내자는 것이다. 남북 간에도 이젠 대결의 시대 끝내고 평화 시대 만들자는 것”이라며 “마지막 순간 까지 시대가 부여한 국민이 부여한 소명을 잊지 않고 최선 다할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