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인재영입 ‘8호’···기후·환경 전문가인 이소영 변호사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민주당 인재영입 ‘8호’···기후·환경 전문가인 이소영 변호사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4.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영입 8호 인재는 이소영 환경 전문 변호사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된 이소영 환경 전문 변호사(오른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 행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로부터 당 강령·당헌·당규 책을 전달받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위원장 이해찬)는 14일 총선 인재영입 8호로 기후·환경·에너지 분야 전문가인 이소영 변호사(56)를 공개했다.

민주당 인재위는 이날 국회에서 인재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법 전문가인 이 변호사는 기후 환경 변화와 에너지 분야에서 독보적 활동을 벌여왔다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사법연수원 41기로 판사 임용을 마다한 뒤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관련 분야 전문 변호사로 활동해 왔다.

2016년 로펌 퇴사 후에는 기후변화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을 설립했고, 특히 석탄 발전에 대한 공적기금 투자를 규제해야 한다는 일명 ‘석탄금융’ 프로젝트로 주목을 받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기후환경회의’ 내 저감위원회 간사로 활동하며 겨울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변호사는 회견에서 “환경·에너지 분야 전문가로서, 환경법과 에너지법을 잘 아는 법률가로서, 온실가스를 줄이고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정책을 직접 만들고 추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의원들과 일할 때 가장 일이 잘 되고 말이 통했다. 환경정책과 관련해 실질적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정당은 민주당뿐”이라며 “국회에서 실질적으로 과감한 변화를 만들어내는 일을 직접 해보고 싶었다”며 정계 진출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해찬 대표는 “환경은 보수나 진보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30년만에 좋은 후배를 만난 느낌이다. 기후 위기에 대처하는 것은 인류 전체의 생존이 걸린 일이고, 미세먼지 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