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계 유명 무용수 한자리에 모이는 유니버설발레단 ‘스페셜 갈라’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8.4℃

도쿄 2.4℃

베이징 0.9℃

자카르타 27.8℃

세계 유명 무용수 한자리에 모이는 유니버설발레단 ‘스페셜 갈라’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4.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유니버설발레단은 내달 8~9일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스페셜 갈라’ 공연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전 샌프란시스코발레단 수석 무용수 루치아 라카라, 전 영국 로열발레단 수석 매슈 골딩, 슈투트가르트 발레단 수석 강효정과 제이슨 라일리, 네덜란드 국립발레단 수석 최영규 등이 출연한다.

라카라와 골딩이 선사하는 ‘백조’ 파드되(2인무)와 강효정과 라일리가 함께하는 존 크랑코의 ‘오네긴’ 중 회한의 파드되가 무대에 오른다.

강미선과 이현준은 발레단의 시그니처 작품인 ‘발레 춘향’의 해후 파드되를, 콘스탄틴 노보셀로프와 손유희는 ‘잠자는 숲속의 미녀’의 그랑 파드되를 선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