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위안부는 매춘” 류석춘 교수 4개월만에 소환조사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8℃

베이징 17.4℃

자카르타 28.8℃

경찰 “위안부는 매춘” 류석춘 교수 4개월만에 소환조사

이주형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4. 2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대문서
서울 서대문경찰서./아시아투데이 DB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고소·고발을 당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1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전날 오후 류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류 교수의 위안부 발언으로 논란이 일어난 지 약 4개월 만이다.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19일 자신의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학생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은 자의 반, 타의 반”이라며 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되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류 교수는 또 정의기억연대 관계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의 옛 이름)가 할머니들을 교육했다”며 “정대협이 개입해 국가적 피해자라는 생각을 갖게 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의기억연대와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들은 류 교수가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를 고소·고발했다.

경찰은 전날 류 교수를 상대로 수업 도중 문제의 발언을 한 의도 등을 중점적으로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