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네 물 나빠졌네” 김현미 장관, 시민에 비아냥 섞인 발언 논란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8.3℃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동네 물 나빠졌네” 김현미 장관, 시민에 비아냥 섞인 발언 논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0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자신의 지역구 행사장에서 시민을 향해 비아냥 섞인 발언을 해 논란이 제기됐다.



14일 유튜브 등에는 김 장관이 지난 12일 고양시 일산 서구청에서 열린 신년회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올라왔다.

당시 일부 행사 참석자들은 "김현미 의원님 고양시 안 망치셨냐"라고 항의했고 김 장관은 "아니에요"라고 웃으면서 답했다.

참석자는 다시 김 장관에게 "고양시 안 망치셨냐"고 거듭 항의했고 김 장관은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앞서 행사장에서는 일부 시민들이 정부의 고양 창릉 3기 신도시 철회 등을 요구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장관은 제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어렵고 힘든 과정에서 제가 다시 정치인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된 데에는 우리 일산 서구 주민들의 지대한 성원과 격려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힌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