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설 연휴 안전·교통 등 ‘설날 종합대책’추진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8.4℃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서울시, 설 연휴 안전·교통 등 ‘설날 종합대책’추진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115092813
주요 지하철역과 연계되는 심야버스인 ‘올빼미버스’ 노선도. 서울시는 설 연휴기간 동안 올빼미버스 9개 노선 72대를 다음날 오전9시까지 운행한다./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 ‘5대 설날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안전·교통·나눔·편의·물가 5대 민생 분야를 중점으로 대책을 마련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설날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23일부터 28일까지는 서울시청 1층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며 연휴기간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다. 종합상황실에는 분야별 대책반(소방·제설·교통·물가·의료)을 별도 운영해 각 상황별로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시는 다중이용시설·취약시설 화재사고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 화재예방활동을 강화하는 등 보다 안전한 설날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119기동단속팀’은 다중이용시설 288개소 중 점검대상을 무작위로 선정해 비상구 폐쇄 등 소방안전을 저해하는 불법행위를 불시 단속한다. 또한, 가스시설 1655개소를 점검하고, 쪽방·전통시장 등 화재취약대상(399개소) 현장지도 방문에도 나선다.

또 시는 대중교통 증편 및 연장 운행을 통해 설 연휴 중 귀성·귀경·성묘객에게 편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귀경 인파가 몰리는 25~26일 지하철·버스 막차시간을 새벽 2시까지 연장하고 고속·시외버스는 23~27일에 평시보다 19% 늘려 운행한다. 심야시간에는 올빼미버스 9개 노선 72대와 심야전용택시 3000여대를 다음날 오전9시까지 운행한다.

교통정보, 전통시장, 문화행사, 병원·약국 등 서울시 설 연휴 종합 정보는 120다산콜센터(☎02-120), 서울시 홈페이지와 서울시 앱(APP), 120다산콜센터 트위터(twitter.com/120seoulcall) 등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서정협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철저한 점검을 통해 안전을 확보하고,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두어 설날 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설날을 맞아 시민 모두 행복하고 즐거운 명절 연휴를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